김부겸 나경원 지역감정 조장 비판

김부겸 나경원 지역감정 조장 비판

복음제일교회 0 461 2021.01.29 23:18
News

김부겸 나경원 지역감정 조장 비판

김부겸 의원이 나경원 의원의 부산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규탄 부산·울산·경남 집회'에서 지역주의 조장 발언을 한 데 대해 비판했습니다. ​나경원은 30일 부산에서 열린 집회에서 대중들을 상대로 "문재인 정권은 광주일고 정권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을 차별하면서 더 힘들게 하는 정권에 대해 부산, 울산, 경남지역 주민들이 뭉쳐서 반드시 심판하자"며 최악의 지역감정 잘언으로 전국민적 비난과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2948982801_t6qLYUps_ddcb7013fb35aa393ed2fa33e4123161d63964ce

2948982801_LB1ygM26_04f5e6482a841e583cbf84ca279a287195f26862

나경원은 “정권이 부울경 쪽에 인재를 등용하는가 봤더니, 서울 구청장 25명 가운데 20명이 광주, 전남, 전북 출신이더라"고도 말했으나 서울 구청장은 모두 직선제로 뽑힌 선출직으로 나 원내대표의 발언대로라면, 수많은 서울 시민들이 노골적으로 지역주의에 함몰됐다는 말이 되고 국민들이 이들이 선출직인지도 판단하지 못하는 우매한 수준으로 비하했다는 것이라며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뿐만아니라 이와 관련해 '지역주의' 극복을 위해 노력해 왔던 정치인들도 분노하고 있습니다.

대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소개한 후 "나경원 원내대표가 부산에서 '광주일고 정권'을 운운하며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연설을 했다. 제1야당 원내대표의 말이라고는 절제와 품격을 찾기 힘든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부겸 의원은 "아직도 지역주의인가? 오죽하면 자유한국당이 지역주의와 북한으로 지탱하는 정당이다는 말이 나돌겠느냐. 제1야당이 이런 수준이라면 국가적으로도 비극"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부겸 의원은 "우리 정치권에는 더 이상 정쟁에 동원하지 말아야 할 세 가지 소재가 있다. 지역주의, 광주민주화운동, 북한(색깔론) 문제다. 이것은 한국사회가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치른 끝에, 법적 역사적으로 논란을 마감한 사안들이다. 심지어 한국당의 앞선 인사들조차 엄청난 과오 끝에 스스로 조심하고 넘어서려 하지 않던, 금도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김부겸 의원은 이어 "한국당의 시조인 공화당부터 직전 새누리당까지 되돌아보라. 지역주의는 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가 한국 정치의 가장 큰 폐해를 호남에서부터 불식하자고 호소한 끝에 극복했던 문제다. 광주사태라 부르며 폄훼하던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재평가한 것은 신한국당의 김영삼 전 대통령이다. 최근에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자제가 광주를 찾아 역사 앞에 사죄했다"고 말했습니다.

김부겸 의원은 "분단 이후 최초로 통일과 관련한 남북합의인 72년 7.4 남북공동성명은 박정희 대통령이 발표한 것이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7.7선언을 통해 남북화해정책을 추진했다"며 "이 금도를, 지금 한국당은 너무나 쉽게 넘어서고 심지어 짓밟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부겸 의원은 "몇 달 전, 나경원 대표가 대구에 와서 지역주의를 자극하는 발언을 했을 때는 실언이겠거니 참았다. 대구에서는 가덕도 신공항을 부산에 줘 TK를 차별한다고 하더니, 어제는 '광주일고 정권'이라서 부울경을 차별한다고 한다. 가는 곳마다 이런 식의 아무 말이나 해대니, 실수가 아니라 악습이고 아주 고질이다"라며 나경원의 지역감정 발언은 의도한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김부겸 의원은 "그나마 자기 선배들이 했던 것조차 나경원 대표는 거꾸로 되돌리고 있다. 부끄러운 퇴행"이라며 "(나 원내대표의 광주일고 정권 발언 등) 어제 발언은 취소하는 것이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최소한의 양식이다. 다시는 지역주의를 선동하지 않겠다는 약속도 하기 바란다. 국민의 분노가 뜨겁다"고 지적했습니다.

2948982801_3XqFVPWg_e218d6e69666c1cb34dd176fb15234988209d88f

2948982801_gjFcTvBn_9249186442f877f932d56431b871af20c9d63b86

나경원의 지역감정 조장 발언을 한지 이미 이틀이 지났지만 나경원 당사자는 아직 아무런 해명이나 사과조차 내놓지 않고 있는데 이는 나경원이 그동안 해온 전형적인 유체이탈식 발언 행태, 즉 본인 자녀의 부정입학 판결 등에 대해서도 사과하지 않으면서 조국 수석 자녀의 의혹 등에 대해 대중앞에 이야기 하는 등의 몰염치한 수준이라며 인터넷 댓글과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심지어 이번 나경원의 광주일고정권 발언은 노무현 대통령이 부산시장 출마 당시 상대 후보에게 들었던 지역감정 발언과 같은 수준이라며 정치 시계를 30년 전으로 돌렸다는 비난을 듣고 있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4 베트남 전쟁의 기억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31
593 질본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4475명중 544명 '증상' 발현"(종합)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15
592 신천지교회는 거짓교회임을 밝혀라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39
591 우상숭배와 교만을 심판하는 하나님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23
590 당신은 사탄을 시험들게(무릎꿇게) 할수있나?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72
589 亂世之英雄出現-全羅道? 복음제일교회 2021.01.30 385
588 너, 하나님의 은총입은 사람아!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70
587 지금 75억 인류는 대재앙의 시간으로 걸어가고 있다 복음제일교회 2021.01.30 378
586 진영에 갇힌 민주당, 오만하면 심판 받는다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52
585 허 찔린 검찰, '공수처에 毒이 들었다' 주장 맞나?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48
584 '박항서 매직'에 베트남서 거센 한류 바람…역풍 우려도 제기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43
583 방인성 목사 "전광훈 발언, 이단 사이비 종교에서나 나올 말"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44
582 장로교 규정집 복음제일교회 2021.01.30 460
581 율법 613가지 - 하지 말라는 365가지, 하라는 것은 248가지 복음제일교회 2021.01.29 551
열람중 김부겸 나경원 지역감정 조장 비판 복음제일교회 2021.01.29 462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